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7-01 19:34

  • 뉴스 > 경북뉴스

영양고추유통공사 ‘빛깔찬 고춧가루’ 첫 독일 수출

이종열 도의원, 영양 ‘빛깔찬 고춧가루’ 해외 수출 확대 이끌어

기사입력 2022-03-21 17:1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영양고추유통공사가 빛깔찬 고춧가루를 독일로 첫 수출(325) 한다고 밝힌 가운데 이종열 도의원(영양)이 상당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이종열 도의원

 

공사에 따르면 이번 독일 수출액은 약 16,500달러로 영양고추유통공사, 경북통상()과 독일 HANDOK kaufcenter Gmbh이 상호 협력하여 독일 지역 중소형 마트를 대상으로 판매하며 B2C 판매에도 수출 물량을 확대한다.

 

 

 

이 과정에서 이 의원은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는 영양고추유통공사와 국내외 시장을 개척하는 경북통상()을 연계해 지역 생산 농산물의 수출시장 판로 확대를 이끌어냈다.

 

 

 

이 의원은 평소, 경북통상()이 해외 홍보 자원을 통한 인프라 교류 및 시장정보를 공유하여 도내 농산물 생산기업과 추진하는 사업의 확대를 위해 지대한 공을 들여왔다.

 

 

 

이종열 의원에 따르면 빛깔찬 고춧가루'는 영양지역에서 재배되는 고추 중 가장 맛있는 품종을 선정해 육묘부터 수확까지 계약재배하고, 홍고추를 수매해 세척·살균·절단·건조·분쇄 과정을 거쳐 생산하며,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해 12월 호주로도 첫 수출(20,000달러)을 시작했으며, 미국, 일본, 캐나다, 싱가포르 등으로 수출되고 있다.

 

 

 

한편, 경북 영양군은 한국의 맛을 상징하는 고추의 주산지로, 청정 자연의 햇살을 가득 담고 자란 영양고추는 한국관광공사 ‘1명품 1명소 선정사업에서 국내 고추 가운데 유일하게 명품으로 지정(1999) 받았으며, 빛깔찬 고춧가루는 경북도 명품화사업 대상으로 선정(2008)됐다.

 

 

 

이종열 의원은 전국 최고의 품질의 영양고추가 국내를 넘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앞으로도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의 소비 촉진과 판로 확대를 위하여 더욱 노력해 농가 소득 증대와 지역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충실 기자 (airturbo1@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