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0 18:52

  • 뉴스 > 경북뉴스

경북도, 찾아가는 전기차 충전서비스로 도민편의 높인다

화물차에 탑재된 이동 충전소가 직접 찾아가는 방식

기사입력 2021-12-21 17: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행정안전부주민주도형 지역균형뉴딜 우수사업 공모에서 데이터 기반 찾아가는 전기차 충전서비스가 최종 선정돼 국비 5억 원(총 사업비 1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지난 7‘2021년 지역균형뉴딜 우수사업축분 기반 BIO-REFINERY산업 조성 사업이 선정돼 국비 26.1억 원을 확보한데 이어 2번 연속 지역균형뉴딜 우수 사업에 선정됐다.

 

주민주도형 지역균형뉴딜 사업은 주민이 직접 사업을 기획하고 수행 과정에도 참여해 지역균형뉴딜에 대한 체감도를 높일 수 있다는데 의의가 있다.

 

데이터 기반 찾아가는 전기차 충전서비스는 지역 연구기관·기업 협업 통한 충전서비스 고도화 주민 참여 충전서비스 홍보 및 전기차 사업 현황 공유 등 사업 프로세스 전반에 혁신 주체로서 지역주민이 참여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전기차 배터리 및 운행 데이터 수집·분석·활용 데이터 기반 이동식 충전기(화물차 탑재형) 활용 충전서비스 제공 배달·충전·수거 서비스 등 충전 관련 산업 활성화를 내용으로 한다.

 

전기차 배터리 및 운행 데이터 수집·분석·활용은 전기차에 OBD* 단말기를 탑재해 전기차 운행 패턴과 배터리 데이터를 수집 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 OBD(On-Board Diagnostics): 자동차 상태 정보 제공 인터페이스

 

수집된 데이터를 활용해 배터리 배달·충전·수거 비용을 절감하는 등 충전서비스가 데이터 기반으로 효율화된다.

 

이동식 충전서비스의 경우 전기차 충전기를 화물차에 탑재한 이동식 충전소가 충전이 필요한 차량을 직접 찾아가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를 통해 급속·완속 충전 모두 지원하며 다수 차량의 동시 충전 지원이 가능한 만큼 충전 편의가 극대화 되고 전기차 상용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배달·충전·수거 산업 역시 활성화 될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보급이 늘어나는 가운데 충전서비스가 데이터 기반으로 고도화 되는 만큼 유관 산업 발달에 따른 일자리 창출과 전문인력 유입도 예상된다.

 

이정우 경북도 빅데이터담당관은 신산업인 전기차와 빅데이터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가치 창출이 기대된다라며, “주민주도형 지역균형 뉴딜의 취지를 살려 사업 전 과정에 있어 지역주민이 주도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민충실 기자 (airturbo1@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