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1-30 19:30

  • 뉴스 > 군위뉴스

군위군, 2022년도 예산 3,787억 원 편성

기사입력 2021-11-22 15:2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군위군(군수 김영만)은 금년 대비 412억 원(12.2%) 증가한 3,787억 원의 2022년도 예산안을 편성하여 군위군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역대 최대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에서는 일반회계는 445억 원이 증가한 3,691억 원, 특별회계는 32억 원이 감소한 96억 원이 편성되었으며,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여 그간 위축되었던 지역경제의 활성화와 군정 역동성 강화를 위한 시책사업 추진에 중점을 두었다.

 

 

 

또한, 사무관리비·국내여비 등의 경상적 경비를 축소하고 과다계상된 예산은 과감히 삭감하는 한편, 대구광역시 편입과 이후의 지역개발에 대비한 재원 마련을 위해 통합재정안정화기금에 260억 원을 추가 적립하는 등 예산편성의 효율성과 유동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제출된 예산안의 주요분야별 배분 현황을 살펴보면 농림해양수산분야에 738억 원(19.49%), 사회복지 분야 617억 원(16.29%), 환경 분야 615억 원(16.24%), 일반공공행정 분야 482억 원(12.72%) 등으로 편성됐다.

 

 

 

2022년 주요 투자사업으로는 기초연금지원 262억 원, 기본형 공익증진 직접지불제 101억 원, 군위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 91억 원, 도시재생 시범사업 73억 원, 노후 상수도정비사업 55억 원, 군위읍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49억 원, 농어민수당지원사업 35억 원, 삼국유사 테마파크 캠핑장 조성사업 24억 원 등이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내년도에 역대 최대규모의 예산안이 편성되고 대구광역시 편입이 가시화된 만큼 가까운 시일 내에 4,000억 예산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면서 “2022년에는 민선 7기 공약사업의 마무리와 대구광역시 편입의 연착륙을 위하여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제출된 예산안은 1123일부터 개최되는 제260회 군위군의회 제2차 정례회 심사를 거쳐 1216일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민충실 기자 (airturbo1@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