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5-23 오후 10:2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군위뉴스
의성뉴스
경북뉴스
전국뉴스
읍면단체뉴스
정치의원뉴스
후보자정보
문화축제뉴스
행사단체뉴스
제보기사
미담사례
업체홍보
인사이드
화제의 인물
기자탐방
정보웰빙뉴스
맛진곳 멋진곳
시민알림방
오피니언
칼럼&기고
군위의성꼬집기
기자수첩
 
2010-03-28 오후 10:10:17 입력 뉴스 > 맛진곳 멋진곳

색다른 매력이 있는 여행을 느껴보자!
충청남도 서산시 간월암(看月庵)



충남 서산시 간월도 간월암의 경치와 풍경은 일찍이 무학대사와 만공스님이 먼저 품었던 곳으로 우리도 품고 느껴보자.

 


이제 봄나들이하기에 좋은 날이다. 빛은 따스하고 대지는 생명의 기운을 녹색의 잎을 통해 용트림하고 있다. 간월암은 독특한 분위기와 이곳에서만 느낄 수 있는 경치를 담고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여행이 된다.

 


지금까지 여행지는 산과 바위, 계곡, 호젓함과 자연경관을 함께하는 산중가람을 많이 소개했지만, 이번 간월암은 바다를 대지로하는 임해사찰(臨海寺刹)이다.

 


충남 서산시 부석면 간월도 간월암(看月庵)은 바위 위에 지어진 암자로 최근 대전에서 당진간 고속도로가 개통되어 의성-구미경유 283Km로 넉넉하게 3시간 50분이면 갈 수 있는 가까운 곳이 되었다.

 


간월암은 국내 대표적 바닷가 사찰로 섬 사이로 달이 뜬다 해서 간월도라 불리는 작은 섬에 가장 잘 어울리는 암자가 바로 간월암이다.

 


간월암은 하루 두 번씩 밀려오는 밀물 때는 물이 차 섬이 됐다가 썰물 때 물이 빠져 육지와 연결된다. 그래서 간월암에는 선착장이 있어 필요한 사람들이 줄을 당겨 왔다 갔다하는 도선이 길이다.

 


간월암은 아주 작은 도량으로 생각을 했으나 올라가 보니 작은 암자가 아닌 아주 규모가 있고 또 서해바다를 품고도 남을 그런 도량(道場)이였다.

 


암자에는 대웅전과 산신전, 기도각 등 부속건물이 있고 200년이 넘은 사철나무가 가장 먼저 여행자들을 반긴다.

 


옛날 조성왕조의 도읍을 서울로 정한 유명한 무학대사가 여행을 좋아했는지 지금의 이곳 간월암에서 우연히 바다에 떠 있는 달빛을 보고 깨달았다고 해서 처음에는 ‘무학사’라고 불렸다고 한다.

 


그 뒤 교통도 불편하고 배가 없으면 오지 못하는 간월암이 1941년 만공대사가 새롭게 절을 짓고 이름도 간월도에 가장 잘 어울리는 ‘간월암’이라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간월암 대웅전 앞에서 앞을 보면 끝없이 펼쳐지는 바다 풍경은 아침 일출도 아름답지만 해질녘 일몰은 더 보기 좋다고 하나 한낮인 지금도 한 폭의 수채화나 다름없었다.

 


그리고 서산 사람들이 가장 자랑스럽게 이야기를 하는 ‘백제의 미소’로 불리는 마애삼존불상도(국보 제 84호)도 찾았다.

 


마애불이라고 하면 절벽의 암벽이나 거대한 바위 면에 선각이나 돋을새김 기법을 사용하여 형상화 한 것으로 당초에는 인도의 석굴사원에서부터 유래가 되었다고 한다.

 


마애삼존불은 현재 서산시에서 여행객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통로를 잘 정비하여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하였는데 약 10분 정도 산에 올라가면 불이문이 있고 번뇌의 세계에서 깨달음의 세계로 들어가면 바로 백제의 미소를 만날 수 있다.

 


관광해설사의 말로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마애불 중 가장 뛰어난 백제 후기의 작품이라고 한다. 특히 얼굴 가득히 자애로운 미소를 띠고 있어 당시 백제인의 온화하면서도 낭만적인 기질을 엿볼 수 있다고 한다.

 


그리고 날씨에 따라서 그리고 빛이 비치는 방향에 따라서 보는 각도에 따라서 마애불의 모습이 각기 느낌이 틀린다고 한다. 바위에 새긴 크지도 작지도 않은 규모로 무척이나 풍만한 얼굴상으로 보였다.

 


또 서산에는 암자 100여 개가 넘고 스님들이 1천여 명이상 계셨는 대가람의 역사를 현재 복원하고 있는 ‘보원사(普願寺)’지 발굴현장을 가 보았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이 당간(幢竿)지주였다. 당간은 절에서는 기도나 법회 등의 의식이 있을 때, 입구에 당(幢)이라는 깃발을 달아두는데, 이 깃발을 달아두는 장대를 당간(幢竿)이라 하며, 당간을 양쪽에서 지탱해 주는 두 돌기둥을 당간지주다.

 


현재 오층석탑과 많은 유물들이 출토되고 있어 옛날 찬란한 문화예술을 발전시킨 백제인들의 특색을 조만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됐다.

 


그리고 서산에서 또 유명한 것이 해미읍성이 있다. 해미읍성(海美邑城)은 조선 태종17년(1417)에 당시 덕산(德山)에 있던 충청병마도절제사영(忠淸兵馬都節制使營)을 이곳에 옮기고자 축성(築城)된 것이다.

 


당시에 서산이 먹을 것이 풍부하고 또 해안이 원만해서 왜구들의 침입이 많아 이를 대처하기 위해서 지어진 것으로 낮은 구릉에 넓은 평지를 포용하여 축조된 성이다.

 


이 해미읍성에는 자세히 보면 지역의 명칭이 들어 있는 돌이 있다. 성이 길다보니 지역별로 돌에 이름을 새겨 축조자 실명제를 실시 지금도 아주 튼튼하게 그 옛날의 역사를 그대로 전달하고 있다.

 


이제 가깝지도 멀지도 않은 충남 서산시는 새로운 충남의 희망도시로 성장하고 있을 뿐 아니라 농업, 축산업, 어업이 모두 발전된 도시로 현재 유상곤 서산시장의 머무르고 싶은 곳 서산을 만들기 위해 '서산 아라메 길'을 통해 서산의 관광과 문화를 전국으로 세계로 알리고 있다.

 

 

그것뿐만 아니라 풍부한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있고 이외에도 개심사, 도비산, 송악나들목, 팔봉산, 서산나들목, 가야산(일락산), 천주교순교성지, 천장사, 일락사, 철새탐조, 가야산등산, 오학리별마을, 명종대왕태실 등 볼거리와 먹거리가 풍부하다.

 

 

이번 여행을 도와준 서산시 이완섭 부시장, 복혜풍, 김미숙 문화관광과 관광담당자, 이기연 해설사와 초청해준 서산인터넷뉴스 가대현 대표에게 감사드린다. 서산시문화관광과 041-660-2498

 

민충실 기자(airturbo1@hanmail.net)

       

  의견보기
Skerruffheifs
妖佺夭? 쮜?藎??惟壹儼特仲赤 壯譽陝猥 穽俺燮城? 調嗚褻剪陝狀莘 閃儼凹陝仲迹 惟逸陝猥?Pfizer. 嵌張藎? 酪?藎? 쾀孼?藎? 淃鎭莊歪音, 躬杖靭揄 ?崖. ?惟壹儼特仲猥 壯譽陝? 穽俺燮城? .. 2011-05-12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최최유철 예비후보, 한국당 탈당 의성군수 출마..
마을 생명존중 문화 조성을 위한size=3=3>의성군..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지켜주세요의성군, 군립..
의성지구대 순찰2팀, 도내베스트 순찰팀에 선..
재심청구 + 탈당, 무소속출마 삼시판째 의성군..
의성조문국사적지 작약꽃 장관
여자 컬링 국가대표 선수모교 방문 환영식 개..
경북 청송 출신 민춘기 애국지사 별세
권오을 경북도지사 후보스승의날 교권 확립에 ..
- 생명안전망 구축을 위한 -의성군,「생명사랑..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14차 공관위 결과 광역..
의성군,‘제38회 장애인의 날’기념식
범죄피해 가족돕기 행복나눔 일일찻집
낮에는 들에서 밤에는 정보화 교육 의성군 농업..
“WIN! WIN! 클린사업”, 시가지 꽃길 조성
김재원 의원, 저작권법 개정안 대표발의
2018년 어버이날 기념행사br>의성군 금성면 김..
금성면 김귀자씨 보화상(효행) 수상
예비귀농인 및 초보귀농인 대상 의성군, 새내기..
근무지에서 배운 심폐소생술 호흡곤란 주민 생..
어쿠스틱 기타와 해금이 만난 詩 콘서트 의성..
의성군, 2018년 생생문화재 사업 ‘모이소 들..
경북도 인사이동(2018. 4. 19.字, 117명)
경북가정위탁지원센터, 위탁부모교육
바른미래당 권오을, 경북도지사 출마 선언
의성조문국박물관, 4월 박물관 옆 농부달장 개최
어르신 행복한 순간을 남겨 드립니다! 의성군 ..
봉양면 길천1리“길부 새뜰마을사업”주민설명..
“음주 뺑소니, 뇌물수수 진상 밝혀 달라”자..
의성소방서, 자체 인사이동 및 신규임용자 인..
제220회 의성군의회 임시회 개회 주요사업장 현..
임신부 여직원 전자파 차단담요 전달
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행복한 부모교육
농촌에는 농민의원이 꼭 필요합니다. 의성군의..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 후보 “노사가 상생하..
의성군, 청년리더 아카데미 참여자 모집
동면 끝! - 이불 속 외침Ⅱ


방문자수
  전체방문 : 52,546,455
  현재접속 : 270
군위의성인터넷뉴스 | 경북 의성군 의성읍 군청길 1 2F (기차역앞) | 제보광고문의 070-4408-0789 | 팩스 054-834-1182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11.1 | 등록번호 경북 아00006호
발행인,편집인 민충실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충실
Copyright by u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airturbo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