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1-14 오후 7:3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군위뉴스
의성뉴스
경북뉴스
전국뉴스
읍면단체뉴스
정치의원뉴스
후보자정보
문화축제뉴스
행사단체뉴스
제보기사
미담사례
업체홍보
인사이드
화제의 인물
기자탐방
정보웰빙뉴스
맛진곳 멋진곳
시민알림방
오피니언
칼럼&기고
군위의성꼬집기
기자수첩
 
2018-09-07 오후 8:57:10 입력 뉴스 > 정보웰빙뉴스

서리꽃 피고 꽃 지고’
강원도 평창 자작나무 숲에서 홀로 살아가며 쓴 변경섭 에세이 ‘



칠흑 같은 어둠과 막막함

그리고 두려움과 외로움을 견뎌내며 자작나무 숲속 식구가 되다!

‘서리꽃 피고 꽃 지고’는 강원도 평창군 자작나무 숲에서 불편한 몸으로 작가가 홀로 살아가며 쓴, 숲속 에세이들이다. 아스팔트와 아파트 숲의 삭막한 이들에게 사계절 숲이 들려주는 에세이들로 채워져 신선한 올림이 가슴을 설레게 한다.

 

여느 TV프로그램에서 방영되는 숲속의 자연인들과 사정은 다소 다르나 자연과 더불어 호흡하며 살아간다는 점에서는 다를 바 아니다.

 

사방이 산인데다 밤이면 칠흑 같은 막막함과 짐승들의 울음이 소름으로 밀려와 처음에는 두려움과 외로움이 몹시 컸다. 하지만 차츰 꽃과 나무를 심거나 텃밭을 일구며 자연의 변화를 몸으로 체득하면서 어느새 마음이 편안해졌다는 저자는, 자연이 주는 위안과 깨달음을 얻으며 자작나무 식구가 되었다, 해가 갈수록 몸은 점차 건강해졌으며, 자연과 호흡하며 지내다 보니 자신의 마음도 자연을 닮아갔다.

 

겨울 숲속 고라니의 처절한 울음이 들리는 곳

완전히 고립되어 버린 겨울 산속은 어떤 모습일까, 더구나 몸이 불편한 저자에게 모든 게 두려움의 대상이었을 것이다. 깊은 겨울, 고라니의 야릇한 울음이 등골을 오싹하게 하였지만 저자는 점차 자연의 일부가 되어 오히려 그런 것을 즐기게 된다.

 

누구나 한번쯤 꿈꾸고 동경하였을 숲속 생할, 저자가 이곳 평창군 방림면 대미 자작나무골로 이사 온 지 벌써 4년째이다. 애초 그는 은퇴하고 고향 근처 시골로 내려갈 생각이었으나 장소가 마땅치 않아 6개월 동안 강원도 일대를 찾아다니다 지금의 자작나무골로 들어오게 되었다. 무엇보다 하얀 피부의 자작나무에 매료된 탓이다.

 

다행인 것은 띄엄띄엄 이기는 하지만 이 깊은 숲속에도 이웃이 살고 있다.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걱정거리를 쌓는 것인 동시에 기쁨을 나누는 것이기도 하다. 때로는 서로 조그만 반목에 눈을 붉히기도 하지만 사람들과 사귀며 사는 것은 행복해지기 위한 필요조건이다. 이웃의 도움을 주고받고 또는 막걸리라도 주고받으며 사는 생활이 행복했다. 세상과 단절된 듯한 곳에서 사는 사람들이라 그 정이 더 끈끈하다.

 

해발 800미터 숲에서 바라본 별들

변경섭 작가가 거주하는 숲은 약 해발 800미터이다. 여름밤 이곳에서 바라보는 별들은 매미채로 한 번 훑어도 될 듯 바로 머리 위에서 반짝인다. 이런 서정은 각 에세이 제목에서도 드러난다.

 

풀무치가 뛰는 가을, 서녘하늘 황혼을 바라보며, 고라니와 까마귀 그리고 인간, 다람쥐는 어떻게 사는가, 텃밭의 끈끈이대나물, 산비둘기의 교미와 섹스에 대한 대화, 별빛 속에 눕다, 배초향 차를 만들어요 등등 에세이 제목만 읽어도 가슴이 뛰도록 서정스럽다.

 

이번 에세이집 [서리꽃 피고 꽃 지고]에는 이곳에서 자연과 작은 노동과 사람들과 지내며 느꼈던 것들도 틈틈이 적었다. 자연 속에 지내며 마음 수양을 하고, 자연을 통해서 깨달음을 얻고, 산속 생활의 기쁨을 느끼고, 이웃 사람들과의 교유와 생활상을 그렸는데 이 글들은 바로 자연의 경이 그리고 내면에의 관찰과 교유의 행복을 보여준다.

 

저자소개

1986년 중앙대 법학과를 졸업하였다.

민족민주운동연구소 <정세연구> 상임연구원, 전교조 참교육실천위원회 교육문예창작회 간사, 문학계간 <삶, 사회 그리고 문학>의 편집위원, 서울동부노동자문학회문학동인 등의 활동을 했으며, 현재는 강원도 평창 산골에 내려가 자연을 벗하며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시집 『새는 죽었다』 『자작나무 숲에 눈이 내린다』 장편소설 『종태』 소설집 『눈사람도 사랑하네』가 있다.

 

변경섭 저

면수 321쪽 | 사이즈 152*225 | ISBN 979-11-5634-293-9 | 03180

| 값 13,000원 | 2018년 07월 16일 출간 | 문학 | 에세이|

문의

임영숙(편집부) 02)-2612-5552

민충실 기자(airturbo1@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2018년의성향교전교 ..
의성군, 일자리경제..
벼가영글어 사랑이 ..
詩의 향기로 의성이 ..
재경의성청년향우회..
의성경찰서, 실종자..
군민의 안전을 책..
단촌의 집 운영위원회..
의성군종합자원봉사센..
귀농새댁 힘내세요 ..
의성군수 4년간의 비..
의성군의회 최유철 의장..
군정질문, 임태선 의원..
나들목(IC) 소고(小考)
김주수 의성군수후보 ..
뇌물수수 등으로 의성..
군정질문,우종우 의원..
따뜻한 사회 행복한 의..
군의원, 비리 폭로에 ..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1..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1돌 기념행사,구미시 상..
의성 사곡면 농산물 잔류농약 기준강화에 따른 P..
제226회 의성군의회 임시회 폐회의성군 지방보..
의성군 권역활성화를 위한 권역협의회 워크숍 개최
의성군,전국최초체계적 경로당관리시스템 구축 ..
의성교육지원청 Wee센터 의성여자중학교에서 ..
안전한 하굣길! 우리가 만든다!의성초 도내 동..
의성경찰서, 실종자 구조 유공자 포상다인면사..
의성경찰서, 선도심사위원회 위촉식 및 정기회..
억울하다 재심에 모든 것 걸겠다’더불어 민주당..
청춘들아 모여라~ 이웃사촌 마을로!경북도, 청..
의성군, 청년리더 아카데미 심화과정 개강11월~..
찾아가는 영어체험교실 Fun English Bus 와 ..
관심 가져주세요! 방관하지 마세요! 청소년 참..
의성군, 2018년 성인문해교육 한마당 열려400..
단촌면 상화리 마을주민과 함께하는 가을음악회..
상하수도사업소,단밀면사무소 가을철 농촌일손..
법(法)이 사람의 양심(良心)을 심사(審査)할 수..
경북도 내년도 예산 8조 6,456억원 편성. 사상 ..
현장농정서비스 개선을 위한 농관원 사무소 증..
“건강한 미래! 안전한 먹거리! 우리 쌀과 함..
의성소방서, “다중이용업 안전관리 우수업소 ..
문 대통령 이철우 지사에게 '새마을 운동 이름..
군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소방의성소방서 제56주..
2018년 기업애로해결 & 일자리 박람회개최’기..
차 향기 가득한 의성의 밤, 2018 조문국차문화..
인생(人生)은 마라톤이다.
경북도, 신북방경제 신호탄 힘차게 쏘아 올려
경북도, 농업인의 날 기념행2018 경북 농어업..
문재인 대통령 경북 경제인과 간담회! 이철우 ..
의성교육지원청 “땀방울 동아리”가음중학교(..
(잡보장경 雜寶藏經 무재칠시無財七施) 로 주민..
단촌의 집 운영위원회 발대식 가져
동정) 김주수 의성군수 9일 의성실내체육관에서..
의성군, AI 차단방역 농장단위 지원 총력AI 차..
병설유치원 원아 대상의성군, 유아 다도·예절..
영호남 상호 교류 협력을 위한 전남 보성문화원..


방문자수
  전체방문 : 55,336,261
  현재접속 : 192
군위의성인터넷뉴스 | 경북 의성군 의성읍 군청길 1 2F (기차역앞) | 제보광고문의 070-4408-0789 | 팩스 054-834-1182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11.1 | 등록번호 경북 아00006호
발행인,편집인 민충실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충실
Copyright by u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airturbo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