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2-14 오후 10:0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군위뉴스
의성뉴스
경북뉴스
전국뉴스
읍면단체뉴스
정치의원뉴스
후보자정보
문화축제뉴스
행사단체뉴스
제보기사
미담사례
업체홍보
인사이드
화제의 인물
기자탐방
정보웰빙뉴스
맛진곳 멋진곳
시민알림방
오피니언
칼럼&기고
군위의성꼬집기
기자수첩
 
2016-11-16 오후 9:48:25 입력 뉴스 > 정치의원뉴스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 개헌이 답이다”
이철우의원, 개헌 시동 걸다!



정치권에 개헌을 위한 시동이 걸렸다. 그동안 정치권 일각에서 비공식적으로 제기돼 온 개헌론이 공론화 단계에 접어든 것이다.

 

 

16일 국회에서 ‘대한민국살리기포럼’ 대표를 맡고 있는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이 ‘또다시 불행한 대통령을 만들것인가. 개헌합시다’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데 이어 오는 21일에는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개헌을 통한 연정형 권력구조의 제도화’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 예정이어서 정치권에 개헌논의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철우 의원이 주최한 개헌토론회에는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광림 정책위의장과 5선의 원유철, 이주영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진영, 백재현 의원 등 여야 의원 30여명이 참석해 개헌에 대한 여야 정치권의 분위기를 대변했다.

 

 

이날 토론회를 주최한 이철우 의원은 “헌법은 국가와 사회를 이루는 기본 틀인데 30여년 전에 만들어진 현행법으로는 시대가 필요로 하는 사회상을 실현하기는 어렵다”면서 “오늘 토론은 개헌을 위한 공론화의 시동을 거는 것이며, 가속 페달은 여야 지도부가 머리를 맞대서 조정하라”고 촉구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지난주 광화문에서 백만명의 국민이 촛불과 함성으로 분명하게 문제를 제기했다”면서 “전대미문의 불행한 사태를 막고, 더 이상 세상의 조롱거리가 되지 않기 위한 해답은 개헌”이라며 개헌론을 주장했다.

 

김광림 정책위 의장은 “우리도 광화문 사거리에서 어린이들 손을 잡고 함께 사진을 찍는 전직 대통령들의 모습을 보고 싶다”면서 “제왕적 대통령제가 아닌 대한민국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헌법이 바뀌어야 한다”고 개헌론에 가세했다.

 

또, 원유철 의원도 “지금의 통치위기가 국가위기로 이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개헌은 필수적”이라고 주장했고, 이주영 의원도 “최근 최순실 사태를 겪으면서 개헌론의 동력이 생겼다”면서 “개헌을 통해 우리도 국민의식 수준에 맞는 헌법을 가질 때가 됐다”고 말했고, 당내 대표적 개헌론자인 정종섭 의원도 “민주화이후 모든 대통령이 국민들로부터 손가락질을 받으며 퇴임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상대를 인정하지 않는 배제의 정치로는 누가 대통령이 돼도 똑같은 불행을 겪게 될 것”이라며 개헌론을 설파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주제발표를 한 김성호 한국지방자치법학회 부회장은 제왕적 대통령제의 문제점으로 국민이 뽑은 두 개의 권력인 대통령과 의회의 충돌로 정치불안을 야기해 입법과 정책의 효율성이 떨어지고, 인적, 물적 자원의 배분을 심각하게 왜곡, 편중시키며, 승자독식 권력구조로 인해 정쟁을 야기시키고, 국회는 대통령을 차지하기 위한 베이스 캠프 기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제를 채택하고 있는 전세계 90개국 가운데 상당수는 독재국가이고, 부정부패와 권력형 비리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대통령 당선 이후 대체로 권력을 사적으로 행사하고자 하는 유혹 때문에 대통령 마다 측근 비리가 반복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대통령 4년 중임제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중임을 가능하게 한다는 점에서 헌정질서 공백을 메우기에는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대통령 권력분산과 함께 헌법에 선언적으로 규정된 지방자치를 개헌을 통해서 정부권한을 지방자치로 대폭 이양하는 ‘지방분권형 헌법개정’이 주로 제기됐다.

 

토론자로 나선 이창용 지방분권개헌국민운동 실행위원장은 “권력분산은 국민이 주권을 제대로 행사할 수 있는 정치체계를 도입하는 것과 국민을 삶을 살아가고 있는 지역이 결정권을 갖게 하는 정치체계를 도입하는 것”이라며 지방분권 개헌론을 주장했다.

 

또, 최승노 자유경제원 부원장은 지방분권 강화를 위해 “지방정부가 스스로 살림을 아끼고, 정부로써 주민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인센티브를 갖도록 하는 제도적 지원 △법치안정을 위한 지방정부의 노력 뒷받침 △지방의 대외개방이 지역간 경쟁으로 나갈 수 있는 제도적 지원 △각 지방이 지역개발을 통해 투자하기 좋은 환경으로 만들 수 있는 입법권 부여 △중앙정부의 각종 규제의 페지 또는 완화 등을 꼽았다.

 

이번 토론회를 주관한 ‘대한민국살리기포럼’은 이철우 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으며, 연구책임의원인 곽대훈 의원을 비롯해 여야 의원 88명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민충실 기자(airturbo1@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의성군새마을여성합..
그때를 아시니껴?,..
인사위원회 개최 ..
의성군 인사 이동(2018..
의성군, 「희망트리..
다인농협“사랑의 ..
따뜻한 사회 행복한 ..
의성초 78회 동기회..
의성군 공무원들이 ..
학생들이 만드는 아..
의성군수 4년간의 비..
김주수 의성군수후보 ..
뇌물수수 등으로 의성..
군의원, 비리 폭로에 ..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1..
“음주 뺑소니, 뇌물수..
월촌(月村)일기 - 안..
의성군 인사이동 (18년..
6,13지방선거 의성선관..
의성군 인사 이동(21명)..
의성군, 아토피·천식예방 그림일기 및 ucc 동..
두레생협 의성농산물 판매촉진 행사 개최!두레..
의성군, 서울대학교 합격자 배출 쾌거의성여자..
제227회 의성군의회 제2차 정례회 폐회 2019년..
의성경찰서, 의성중 학교폭력 및 청소년 범죄예..
범죄피해자 행복나눔 송년의 밤 행사
성탄절과 선물(膳物)
군위고등학교, 서울대 의예과 합격생 배출
의성군에서 문화복지 책나눔 지원 청소년 북콘..
의성군,‘도시청년 시골파견제’사업 참여자 ..
방송인 유인경 초청 특강 실시의성군, 매력적인..
소방시설관련업체 관계자 간담회 개최
안계면 건강새마을 조성사업 2차년도 성과발표..
아토피·천식예방관리사업 성과대회의성군, 우..
의성군, '사랑의 땔감 나누기' 실시
저탄소생활 실천운동의성군, ‘최우수상 ’쾌거
18년 식품․공중위생관리사업 의성군, 우..
의성군 평생교육 뜨개질 수강생, 사랑의 모자뜨..
의성군, 2018년도 4/4분기 공무원 창의경연대회..
의성군선관위, 내년 조합장 선거 공명선거결의..
단촌권역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역량강화교육 및..
의성경찰서·경찰발전위원회 사랑나눔 위문활동
의성군의회, 제2차 정례회 군정질문 실시 의성..
의성공고, 언어문화개선사업 우수교 선정
‘갇힘 사고’ 예방으로 안전한 통학환경 구축
(동정)김주수 의성군수의성군 3개 노인복지관 ..
인사위원회 개최 결과(11명) ('18. 12. 11.)
의성군 인사 이동(2018. 12. 11. 字)
상주‧군위‧의성‧청송 지역의..
사영진 구천면 명예면장, 연말맞이 이웃사랑 실천
의성군 구천면, 송년의 밤 행사 열려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북지부 장성국 진료과장 ..
술잔 든 그 손, 운전대는 잡지말길...
불이익 선택(不利益 選擇)rr
경상북도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내년도 예산 ..
따뜻한 경북 인성교육, 실천 역량도 전국 최고..
의성군 2018년도 2기분 자동차세 부과


방문자수
  전체방문 : 55,700,085
  현재접속 : 135
군위의성인터넷뉴스 | 경북 의성군 의성읍 군청길 1 2F (기차역앞) | 제보광고문의 070-4408-0789 | 팩스 054-834-1182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11.1 | 등록번호 경북 아00006호
발행인,편집인 민충실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충실
Copyright by u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airturbo1@hanmail.net